Menu

뉴스 그룹 서버 설명 및 Usenet 서비스와의 연관성

rows of servers

Usenet 시스템 안에서, 뉴스그룹 서버는 서비스의 모든 단면의 핵심입니다. 뉴스그룹 서버 및 그 관리는 뉴스그룹 서비스의 완성, 유지, 전반적인 성능을 추진합니다.

대부분 프리미엄 Usenet 시스템은 실제로 개별 뉴스그룹 서버를 운영하지 않습니다. 대신에, 그들은 다중 뉴스그룹 서버를 이용하고, 그들의 리소스를 결합하여 매우 탄탄한 가상 서버를 만듭니다. 그런 구성은 뉴스그룹 서버의 '클러스터' 또는 '팜'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런 유형의 구성에 여러 가지 장점이 있으며,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성입니다. 팜 안의 하나의 서버가 어떤 식으로든 기능을 못하는 경우,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부하를 견딜 수 있는 여러 기계들이 있다는 것입니다.

뉴스그룹 서버 하드웨어의 가장 중요한 측면 중 하나는 하드 드라이브 공간입니다. 뉴스그룹 서버의 하드 드라이브 용량은 서비스가 제공되는 유지 시간과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있습니다. 저용량 뉴스그룹 서버는 불과 1-2시간 유지로 제한될 수 있는 반면, Giganews와 같은 서버 팜은 2367 일 동안의 바이너리 유지 및 4919 일 텍스트 유지를 포함, 세계 수준의 품질 유지를 자부할 수 있습니다 (이는 서버 팜 운영의 또 다른 명백한 장점입니다).

뉴스그룹 서버의 리소스들은 또한 이용자들에 비쳐지는 접속 속도를 고려합니다. 이것이 그럴 수 있는 이유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뉴스그룹 서버의 실제 인터넷 접속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거주지 이용자들이 인터넷 접속을 위해 ISP 비용을 지불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뉴스그룹 서버 운영자들 또한 인터넷 접속을 위해 비용을 지불해야 합니다. 이 접속은 말할 필요도 없이, 주택 이용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것보다 더 빠르며, 접속의 대역 및 업타임이 계약 기간 내내 보장됩니다. 하지만 실제 연결에 아무 문제가 없더라도 뉴스그룹 서버 자체는 연결된 모든 사용자들을 관리하고 리소스를 각 사용자에게 배분해야 합니다. 부적절한 리소스를 가진 뉴스그룹 서버는 많은 사용자들을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없으며 사용자 입장에서는 충분한 대역폭이 남아 있음에도 속도가 느려지게 됩니다.

이는 효율적으로 작동하는 뉴스그룹 서버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두 가지 사례일 뿐입니다. Giganews는 세계에서 가장 정교한 뉴스그룹 서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클러스터링 전략은 최대 부하 시간에도 최고 속도 및 안정성을 보장합니다. 저희의 뉴스그룹 서버는 또한 전 세계의 백본 제공업체와 연결되어 있으며, 이는 사용자의 연결이 가능한 최고 속도로 유지됨을 의미합니다. Giganews는 사용자가 저희 네트워크에 대한 연결 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속도 테스트 앱을 제공합니다. 속도 테스트는 http://www.giganews.com/performance.html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저희의 뉴스그룹 서버는 수백 테라바이트의 저장공간을 이용하며 바이너리 및 텍스트 보유 기간을 상당한 수준으로 높였습니다. Giganews에 연결하시면 다른 뉴스그룹 서버에서 오래 전에 삭제한 자료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그룹 서버를 검색할 때 실망스러운 일을 피하세요. Giganews는 사용자가 지불한 요금에 대한 최고의 가치를 제공해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http://www.giganews.com/을 방문하십시오.

세계 최고의 유즈넷 서비스를 받으세요! 무료 체험 시작

Giganews®와 Giganews 로고는 Giganews 사의 등록 상표입니다. ©2016 Giganews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