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Giganews에서 120일 바이너리 뉴스그룹 리텐션!

이 뉴스 항목은 6개월 이상되었습니다. 제시된 정보가 더 이상 현재 Giganews 서비스나 제공물을 반영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iganews는 여름이 끝날 때까지 200일로 매일매일 바이너리 리텐션을 증가하는 올해의 대대적인 3차 저장용량 업그레이드를 완료했습니다. Giganews는 계속해서 텍스트 뉴스그룹 기사를 무제한으로 계속 보유하며, 그 결과 텍스트 뉴스그룹의 Giganews 리텐션은 140일 이상이 될 것입니다.

최근의 업그레이드는 Giganews가 바이너리 그룹의 120일 리텐션을 발표한 지 겨우 2개월, Giganews가 바이너리 뉴스그룹의 100일 리텐션을 발표한지 불과 4개월만의 발표입니다.

"최근의 200일 리텐션 추진은 영구적인 업그레이드의 정상적인 주기와도 잘 맞아떨어집니다. 전통적으로 우리는 현재 업그레이드 동안 만큼의 큰 격차로 리텐션을 증가시키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업그레이드 사이클에 더 가속화하기로 결정했으며, 그렇게 해서 유스넷의 주도를 게속할 수 있고, 고객들을 위한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저장 용량을 거의 2배로 증가시키는 등 Giganews는 서비스에 투자하고 있으며, 따라서 우리 고객들은 가능한 한 최상의 유스넷 체험을 계속해서 즐길 수 있습니다."라고 Giganews의 마케팅 및 세일즈 담당 부사장, David Vogelpohl씨가 말합니다.

이같은 리텐션 업그레이드는 일련의 추가 보안 제공, 유틸리티 릴리즈, Giganews 서비스에 대한 기타 부가가치에 뒤이어 나온 것입니다.

Encrypted Usenet 액세스

ㅊ Giganews Giganews

보존

Giganews의 최근 업그레이드, 향후 몇 주에 걸쳐 바이너리 기사 리텐션이 120일에서 200일로 증가하는 것에 감사드립니다. 고객들은 증가된 리텐션을 즐기기 위해 어떠한 설정 변경도 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Giganews에 대한 추가 정보는 http://www.giganews.com/를 방문해주십시오

Giganews는 Giganews, Inc.의 상표입니다. 이 문서의 모든 다른 상표는 해당 소유자의 자산입니다..

RSS 최신 뉴스

세계 최고의 유즈넷 서비스를 받으세요! 무료 체험 시작

Giganews®와 Giganews 로고는 Giganews 사의 등록 상표입니다. ©2016 Giganews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