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Giganews 2진 뉴스그룹이 70일 이상으로, 문자 뉴스그룹은 1일에 1000+ 로 증가합니다

2006. 4. 3.

이 뉴스 항목은 6개월 이상되었습니다. 제시된 정보가 더 이상 현재 Giganews 서비스나 제공물을 반영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텍사스, 오스틴 — 2006년 4월 3일 — Giganews, Inc.는 오늘 텍스트, 단일 부분 및 다중 부분 바이너리 뉴스 그룹을 위한 새로운 보존일 연장을 발표했습니다. 전 세계에서 선두 Usenet 제공업체로서의 지속적인 전략의 일환으로 Giganews의 NNTP 텍스트 보존일은 이제 1,000일 이상이 외었습니다. 이는 2년 반 이상의 아카이브된 NNTP 텍스트 기사에 해당하며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아카이브된 NNTP 기사의 선도적인 출처가 됩니다.

텍스트 보존일 연장과 더불어 Giganews는 오늘 바이너리 보존일 연장을 발표했습니다. Giganews 바이너리 보존일은 70일 이상으로 연장됩니다.

"당사의 목표는 항상 고객에게 최고의 신뢰할 수 있는 Usenet 서비스를 타 제공업체가 제공하는 것 이상으로 제공하는 것입니다. Giganews와 같은 우수한 서비스는 단순한 서비스가 아니라 경험입니다. 고객은 당사가 가지고 있는 품질 수준 및 약속을 속일 수 없습니다. 고객은 자신의 고객에게 충성도를 얻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 당사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당사는 항상 높은 수준의 품질을 제공함으로써 당사의 성능 수준에 대한 입소문이 퍼질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으며 당사는 지금까지 이렇게 해왔습니다."라고 Giganews의 CEO인 Jonah Yokubaitis가 말했습니다.

Giganews의 바이너리 보존일 연장은 거의 15%의 Usenet 게시량 증가에 따른 것입니다. Giganews는 미국 및by 유럽 뉴스 서버 클러스터에 대량 스토리지 업그레이드를 이행하고 계속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긴 바이너리 뉴스 그룹 보존을 지원하여 대응했습니다.

Giganews는 현재 텍스트 기사의 만료 기간이 없습니다. 이 때문에 Giganews의 1000일 이상의 텍스트 뉴스 그룹 보존일은 계속적으로 매일 증가할 것입니다.

Giganews에 대한 추가 정보는, http://www.giganews.com/를 방문해주십시오.

Giganews는 Giganews, Inc.의 상표입니다. 이 문서의 모든 다른 상표는 해당 소유자의 자산입니다..

RSS 최신 뉴스

세계 최고의 유즈넷 서비스를 받으세요! 무료 체험 시작

Giganews®와 Giganews 로고는 Giganews 사의 등록 상표입니다. ©2016 Giganews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