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유스넷 체험 전례없는 성장; 기가뉴스는 저장 업그레이드 계획을 발표합니다.

이 뉴스 항목은 6개월 이상되었습니다. 제시된 정보가 더 이상 현재 Giganews 서비스나 제공물을 반영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세계의 유명한 프리미엄 Usenet액세스 프로바이더인 Giganews, Inc.는 오늘 업로드 멤버들의 수를 전례없이 늘이며 저장능력을 확대하려는 계획들이 더 전진했다고 공포했습니다.

2008년 9월 동안, 기가뉴스는 보유 수준을 240일로 증가시키는 스토리지 업그레이드를 완성하였습니다. 그 다음, 기가뉴스의 업로드 트래픽은 평균 400Mbps 웃돌았습니다. 이는 새로운 사용자의 하루동안의 콘텐츠와 디스커션 용량이 4.3테라 바이트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기가뉴스는 최근 10년 동안 일정한 업로드 트래픽의 성장을 보여왔습니다. 하지만 최근의 스토리지 업그레이드는 모든 기대를 초과하였습니다. 아래의 챠트는 기가넷이 2001년 1월 이후 가졌던 유즈넷 업로드 트래픽의 성장을 보여줍니다.

"저장고를 업그레이드 시킨 후 우리는 전체 사용량의 다량 증가 특히 uploads사용자의 증가를 목격하였습니다" 기간뉴스 CTO인 Philip Molter, 가 말했습니다 "이 증가로 인하여 우리는 우리가 목표하는 retention을 유지하기 위하여 추가로 저장고를 업그레이드 하기로 계획하였습니다."

회원님들께서는 업그레이드가 완성될 때까지 240일에 약간 미치지 못하는 보유 레벨을 경험하시게 될 것입니다. 회원님들께서는 또한 Giganews가 보유를 240일 훨씬 이상으로 연장할 2009년의 저장 업그레이드를 발표하실 기대하실 수 있습니다.

기가뉴스의 점점 증가하는 인기로 인해, 2008년 기가뉴스는 적극적으로 서비스와 성능을 향상시켜 왔습니다. 기존 것을 향상시키는 것 뿐만 아니라, 기가뉴스는 최근 런던 인터넷 익스채인지(Internet Exchange)의 네트워크 피어링(peering) 링크의 설립 및 암스트로담 인터넷 익스채인지(Internet Exchange)의 용량을 두배로 증설한다고 공표하였습니다. ™ ™

Giganews는 Giganews, Inc.의 상표입니다. 이 문서의 모든 다른 상표는 해당 소유자의 자산입니다..

RSS 최신 뉴스

세계 최고의 유즈넷 서비스를 받으세요! 무료 체험 시작

Giganews®와 Giganews 로고는 Giganews 사의 등록 상표입니다. ©2016 Giganews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