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Giganews 는 240일 바이너리 유스넷 리텐션을 증가시킵니다

이 뉴스 항목은 6개월 이상되었습니다. 제시된 정보가 더 이상 현재 Giganews 서비스나 제공물을 반영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기사 내용:

  • 240일로 이진 뉴스그룹 보존일 업그레이드 시행
  • 기본 사용자 이름 지원
  • PayPal 지원

지난 해 7월, 세계 선두를 달리는 프리미엄 유즈넷 액세스 제공업체 Giganews Inc.는 200일 동안 이진 뉴스그룹을 제공함으로써 유즈넷 보존 기록을 갱신했습니다. 오늘 Giganews는 이진 뉴스그룹 보존일 업그레이드를 시작했다고 발표했습니다. Giganews는 2008년 9월까지 이 업그레이드를 완성할 계획입니다.

이는 고객 사용자 이음과 잘 알려진 PayPal® 지불 서비스를 사용하여 서비스에 대한 지불 능력에 대한 지원을 포함하여 Giganews® 유스넷 제공을 개선하기 위한 Giganews의 노력을 계속하게 합니다.

http://www.giganews.com/news/article/custom-usernames.html
http://www.giganews.com/news/article/paypal_announcement.html

"Giganews는 우리 회원들이 기대하는 프리미엄 유스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에 대해 자부심을 느낍니다. 우리는 우리 회원들의 체험을 향상시키는 기능을 실행함에 기쁘고, 바이너리 뉴스그룹 전반에 걸쳐 240일의 리텐션을 제공함에 매우 들떠있습니다."라고 Giganews의 마케팅 담담 부사장, David Vogelpohl씨가 말했습니다.

Giganews는 보존일 업그레이드에 필요한 스토리지 인프라를 주문했으며 2008년 9월까지 업그레이드를 완료할 예정입니다. 스토리지 인프라가 확보되면 보존일이 200일에서 240일로 연장됩니다.

Giganews의 새로운 리텐션 수준은 싱글 파트 및 멀티 파트 바이너리 뉴스그룹을 포함해서 모든 바이너리 뉴스그룹에 걸쳐 가능해집니다. 또한 뉴스 리딩 소프트웨어은 NZB와 같은 메시지 ID 기반의 파일들의 도움 없이 Giganews의 전체 리텐션에 걸쳐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합니다; 비록 이 파일들이 Giganews 서비스와 함께 역할을 할 수도 있습니다만.

보존일 업그레이드 외에도 Giganews는 올해 말까지 유즈넷 액세스 서비스를 위한 추가적인 서비스 개선을 계획 중입니다.

Giganews는 Giganews, Inc.의 상표입니다. 이 문서의 모든 다른 상표는 해당 소유자의 자산입니다..

RSS 최신 뉴스

세계 최고의 유즈넷 서비스를 받으세요! 무료 체험 시작

Giganews®와 Giganews 로고는 Giganews 사의 등록 상표입니다. ©2016 Giganews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