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Adelphia는 100만 명 이상의 초고속 인터넷 고객들에게 유스넷 뉴스그룹을 제공하기 위해 Giganews를 선택합니다.

2004. 6. 9.

Giganews의 신뢰도, 경험으로 Adelphia는 고객들에게 유스넷 뉴스그룹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이 뉴스 항목은 6개월 이상되었습니다. 제시된 정보가 더 이상 현재 Giganews 서비스나 제공물을 반영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오스틴, 텍사스주 — 2004년 1월8일 — 미국내 최대 케이블 업체 가운데 한 업체와 전략적 아웃소싱 협의를 통해, Giganews Inc.는 유스넷 뉴스그룹 서비스를 Adelphia Communications Corporations(OTC: ADELQ)의 초고속 인터넷 고객들에게 제공할 것입니다. 이 협의로 Adelphia는 인하우스 유스넷 뉴스그룹 시스템 운영과 관련한 경비와 자원을 덜 수 있는 한편, 빠르고 신뢰할 수 있는 유스넷 뉴스그룹 서비스를 — 최고 5GB 뉴스에 대한 추가 비용 부담없이 전국 100만 명 이상의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습니다.

Adelphia는 세계의 유수 뉴스그룹 서비스 제공자인Giganews에 유스넷 뉴스그룹 서비스를 아웃소스하는 많은 케이블 업체들 가운데 하나입니다. 최근의 이 아웃소싱 협약의 결과, Giganews는 이제 1,000만 이상의 초고속 고객들에 대하여 고급 유스넷 뉴스그룹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유스넷은 온라인 상에서 정보를 교환하기 위한 강력한 도구입니다. 1979년에 만들어진 유스넷은 뉴스그룹이라 불리는, 끊임없이 확장하는 온라인 포럼의 집합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유스넷 뉴스그룹을 통해 사용자들은 가장 모호한 취미 와 관심사부터, 정치, 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와 같은 폭넓은 주제에 이르기까지 상상할 수 있는 어떠한 주제—에 대해서라도 정보를 공유할 수 있습니다. Giganews CEO Jonah Yokubaitis씨는 새로운 유스넷 뉴스그룹 포스팅이 이제 매일 1 테라바이트를 초과하게 되는 상황에서, 유스넷 뉴스그룹 고객들이 생산한 데이터 양이 과거 24개월 동안에만 3배 이상이었다고 추산합니다.

"유스넷 뉴스그룹의 폭발적인 성장으로 인해 Adelphia 같은 케이블 업체들에게 인하우스 관리가 복잡하고 매우 비용이 많이 드는 것이 됩니다,"라고 Yokubaitis씨가 말합니다. "더욱이, 이런 업체들은 우수한 유스넷 뉴스그룹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비용을 통제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되는 전문성, 기술 및 경험이 있는 신뢰할 만한 파트너가 필요합니다."

Giganews가 유스넷 뉴스그룹 아웃소싱 파트너로서 Adelphia는 더 빠른 다운로드 속도와 더 나은 리텐션, 유스넷 뉴스그룹 메시지의 완성을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유스넷 뉴스그룹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그 결과, 이제 고객들은 최고 6개월 이전까지 포스팅된 기사들을 찾아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Giganews는 유스넷 뉴스그룹의 신뢰할 만한 접속을 가능케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Adelphia 같은 케이블 업체들과 방대한 체험은 우리가 우리 스스로 실행하는 것보다 더 적은 비용으로 최고 수준의 유스넷 뉴스그룹 서비스를 우리 고객들에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라고 Adelphia VP, (HSD 상품 관리 담당), Karl Ossentjuk씨가 말했습니다. "무엇보다도 가장 좋은 점은, Giganews로의 전환이 완벽했다는 ㄱ덧입니다. 사실, 우리 고객들에 대해 유일한 차이점은 서비스에 있어서 즉각적인 개선이었습니다 - 다시 말해서, 자신들이 선호하는 유스넷 뉴스그룹에 더 빠르고, 더 신뢰할 수 있는 접속입니다."

Adelphia에 관한 내용

Adelphia Communications Corporation (OTC: ADELQ)는 전국 5대 케이블TV 업체입니다. 30개 주와 푸에르토리코의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며, Adelphia의 초고속 네트워크 상에서 아날로그 및 디지털 비디오 서비스, 초고속 인터넷 접속, 기타 고급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뉴스그룹이 무엇인가요?

인터넷의 4가지 중요 요소들은 월드와이드웹, 이메일, FTP (파일 전송 프로토콜) 및 유스넷입니다. 1979년에 만들어진 유스넷은 아웃룩 익스프레스와 같은 소프트웨어를 통해 접속할 수 있는, 뉴스그룹이라 불리는 전자 토론 포럼의 집합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뉴스그룹에 유스넷 접속을 제공하는 Giganews와 같은 기업들은 일반적으로 뉴스그룹 서비스 제공자들 (NSPs)라 불립니다.

Giganews, Inc.에 관한 내용

Giganews 1998년에 설립되어 2000년 이후부터 수익을 내고있는, Giganews, Inc.는 180개국 1,000만 이상의 초고속 가입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계 최대 뉴스그룹 서비스 제공자 (NSP)입니다. 99.5% 기사 완성도와 업계 주도적인 최소 38일 바이너리 그룹 기사 리텐션을 제공하는 Giganews는 속도와 신뢰성을 최대화 할 수 있도록 설계한 독점적, 확장가능한 플랫폼을 통해 어느 누구와도 비교가 될 수 없는 유스넷 뉴스그룹 접속을 제공합니다. 개인은 물론, 최대 케이블, 인터넷 및 텔레포니 제공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Giganews는 다는 어떤 제공자보다 일간 단위로 더 많은 기사들을 처리하는 세계에서 최고의 유스넷 집합점 역할을 합니다. 또한, Giganews 뉴스그룹 아카이브는 400TB 이상의 저장용량을 요하는 2억 1,000만개 이상의 기사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시려면 http://www.giganews.com/을 방문하십시오.

Giganews는 Giganews, Inc.의 상표입니다. 이 문서의 모든 다른 상표는 해당 소유자의 자산입니다..

RSS 최신 뉴스

세계 최고의 유즈넷 서비스를 받으세요! 무료 체험 시작

Giganews®와 Giganews 로고는 Giganews 사의 등록 상표입니다. ©2016 Giganews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