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Giganews 업그레이드 연결로 모든 서비스 플랜의 속도를 높이세요!

이 뉴스 항목은 6개월 이상되었습니다. 제시된 정보가 더 이상 현재 Giganews 서비스나 제공물을 반영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iganew, Inc., 세계 최초의 프리미엄 Usenet 공급자는, 오늘 모든 Usenet 계정에 대해 중요한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발표했습니다. Giganews의 프리미엄 Diamond 플랜에 가입하신 회원들은 30개의 추가적인 연결을 제공 받아 계정 당 총 50개의 동시 연결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이것은 세계 그 어디의 Usenet 공급자보다도 많은 양입니다. 다른 모든 서비스들은 계정 당 20개의 연결로 업그레이드되었습니다.

하이래이텐시 링크의 Giganews 회원들은 다운로드에서 가능한 한 빠른 속도로 더 많은 접속을 요청했습니다. 로우래이텐시 링크의 Giganews 회원들은 뉴스 업데이트 및 헤더 다운로드를 위해 그들의 유스넷 클라이언트의 추가 접속을 요청했습니다. 이런 변화로 인해, Giganews는 당사 회원들에 대해 접속 수가 무제한 유스넷 속도에 대해 더 이상 장벽이 아님을 보장합니다, Giganews의 Director of Sales and Affiliate Marketing, Elizabeth Kintzele씨가 말했습니다. Kintzele씨는 덧붙여 말하길,

"프리미엄 유스넷 서비스 제공자로서, 우리는 이 세상에서 최상의 유스넷 체험을 보장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합니다. 증가하는 접속이 주요 개선사항인 한편, 가까운 장래에 우리는 진정으로 우리의 프리미엄 지위를 공고히 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 제공을 발표할 것입니다."

현재 2진 뉴스그룹을 통틀어 보유가 337일, 그리고 365일을 향해 스풀되어가고 있으므로, Giganews는 산업계에서 가장 긴 보유를 제공합니다. 오늘의 발표는 Giganews Usenet 고객들께서 Usenet 뉴스그룹을 액세스하실 수 있는 속도를 향상시킵니다.

지금 가입하세요: 2주 무료 시험과 50% 할인 스페셜! http://www.giganews.com/

기가뉴스®유스넷트는 글러벌화 되고, 공중넷워킹 코뮤니티로서 회원들이 무수한 토픽의 토론을 나눌수 있는 장소입니다. 오늘 기가뉴스 유스넷은 십만(그리고 빠르게 성장하고있는) 멀티메디아 인터넷 챠넬 과 인터액티브 토론을 할수 있습니다.

Giganews는 Giganews, Inc.의 상표입니다. 이 문서의 모든 다른 상표는 해당 소유자의 자산입니다..

RSS 최신 뉴스

세계 최고의 유즈넷 서비스를 받으세요! 무료 체험 시작

Giganews®와 Giganews 로고는 Giganews 사의 등록 상표입니다. ©2016 Giganews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