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Giganews 유즈넷은 365일의 바이너리 뉴스그룹 유지를 약속합니다; 이제는 400일이 되었습니다.

이 뉴스 항목은 6개월 이상되었습니다. 제시된 정보가 더 이상 현재 Giganews 서비스나 제공물을 반영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iganews Inc.는 세계적인 프리미엄 유즈넷 제공업체로 과거 365 바이너리 유지의 기록을 뛰어넘고 있습니다. Giganews는 오늘날 1십만개 이상의 뉴스그룹에서 400일의 바이너리 유지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Giganews는 여타 유즈넷 제공업체보다 더 오랜 기간동안 더 많은 유즈넷 데이터를 저장하고 있습니다.

"일년내내 쌍방유지(binary retention)를 제공한다는 우리의 목표를 이룬것은 정말 멋진 쾌거였고, 오늘의 선언은 더더욱 값진 것입니다." 라고 기간뉴스의 CTO인 Philip Molter가 말했다. "400일의 binary retention을 모든 뉴스그룹에 제공했다는 것은 기간뉴스가 고객의 기대를 넘어서는것에 절대 멈추지 않을 것임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Giganews는 Usenet 산업을 선도함과 동시에 세계적으로 데이터 저장을 더욱 업그레이드할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Giganews 홈페이지는 매일 업데이트되어 끊임 없이 향상하는 Usenet 보유 레벨을 반영합니다.

기가뉴스 유즈넷은 멤버들에게 토의와 유저가 만든 어떠한 주제의 콘텐츠들을 공유할 수 있게 해주는 세계적인 공개 소셜 네트워킹 커뮤니티입니다. 오늘날, 기가뉴스 유즈넷은 100K 멀티미디어 인터넷 채널과 세계 180개국의 수천만 유저들의 쌍방향 토의를 대표합니다.®

Giganews는 Giganews, Inc.의 상표입니다. 이 문서의 모든 다른 상표는 해당 소유자의 자산입니다..

RSS 최신 뉴스

세계 최고의 유즈넷 서비스를 받으세요! 무료 체험 시작

Giganews®와 Giganews 로고는 Giganews 사의 등록 상표입니다. ©2016 Giganews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