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Giganews 2,000일 리텐션을 달성한 최초 Usenet

이 뉴스 항목은 6개월 이상되었습니다. 제시된 정보가 더 이상 현재 Giganews 서비스나 제공물을 반영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최고 수준의 리텐션은 수십 억 Usenet 메시지에 빠른 접속을 제공합니다.

텍사스주, 오스틴 – 2014년 1월 27일 - Giganews,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Usenet 접속 제공자는 오늘 2,000일 동안 최고 수준 바이너리 리텐션 및 10년 이상 110,000 기존 뉴스그룹보다 더 많은 텍스트 리텐션을 달성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기념비적 2,000일 기록은 5.5년 이상 리텐션으로서, Giganews' 서버에서 25 페타바이트 이상 Usenet 기사를 의미합니다. 이로써 Giganews는 세계 최초 Usenet 제공자로서 하루 종일 리텐션의 동일 속도와 기사 작성으로 2,000일 바이너리 리텐션을 제공하게 되었습니다.

Giganews는 200여 개국 이상의 소비자, 인터넷 서비스 제공자, 통신사, 멀티 서비스 운영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Usenet 접속 서비스 부문의 업계 리더로서, 언제라도 Giganews' Usenet 서버에 매일 수천 만 Usenet 메시지가 업로드됩니다. Giganews는 다중 인터넷 중추에 멀티 홈 기가비트+ 접속을 이용함으로써 글로벌 고객 층에 Usenet 전달 속도를 최적화합니다.

"Giganews Usenet은 계속 성장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작년 이 시점과 비교해서 현재 50% 더 규모가 커져 있습니다"라고 Philip Molter, Giganews CTO는 말했습니다. "저희는 성장을 염두에 두고 지속적으로 서버를 추가하며, 매일 동일한 속도와 기사 작성을 실현하는 Usenet 서비스만을 하는 것에 자부심을 갖습니다."

Giganews는 최고 수준의 리텐션 및 확장성을 염두에 두고 인프라를 구축했습니다. Giganews 서비스는 처음부터 내부에 구축되었고, 서버의 멀티 리던던트 네트워크의 글로벌 인프라를 운영합니다. Giganews 직원들은 하루 24시간 2ㅜ 7일 1년 365일 근무하면서 직접적인 기술 지원을 보장합니다. 더 자세한 정보를 원하시면 http://www.giganews.com을 방문하십시오

당사 정보

Giganews, 10여 년 동안 세계 최대 규모이면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Usenet 제공자는 속도와 신뢰성을 최대화 하기 위해 설계된 독점적 확장 가능한 플랫폼을 통해 어느 곳과도 비교할 수 없는 뉴스그룹 접속을 제공합니다. Giganews는 200여 개국의 개인들은 물론이고, 세계 최대 인터넷 서비스 제공자, 통신사, 멀티 서비스 제공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여, 세계 최고의 Usenet 통합 포인트가 되었습니다. 매일 여타 어느 제공자보다 더 많은 기사들이 Giganews를 통해 전달됩니다. 또한, Giganews 뉴스그룹 아카이브는 페타바이스 (PB) 저장 용량이 필요한 120억 개 이상 기사들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Giganews에 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http://www.giganews.com에서 확인하십시오.

Giganews는 Giganews, Inc.의 상표입니다. 이 문서의 모든 다른 상표는 해당 소유자의 자산입니다..

RSS 최신 뉴스

세계 최고의 유즈넷 서비스를 받으세요! 무료 체험 시작

Giganews®와 Giganews 로고는 Giganews 사의 등록 상표입니다. ©2016 Giganews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