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Giganews는 지난 2년간의 고성능 binary retention을 기념합니다.

이 뉴스 항목은 6개월 이상되었습니다. 제시된 정보가 더 이상 현재 Giganews 서비스나 제공물을 반영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Giganews 팀은 처음이자 유일하게 2년 동안 고품질 바이너리 유지를 해온 유즈넷 공급자임을 자랑한다. Giganews 회원들은 아직도 2 년전까지의 게시물을 읽을 수있는 유일한 유즈넷 독자이다. 2 년 동안에, 유즈넷 공급은 400Mbps에서 550Mbps 이상으로 성장했다.

6 TB 이상의 정보가 15 백만 문서를 통해 매일 전세계 회원들로부터 유즈넷에 게시됩니다. 이런 관점으로 볼때 , 최대 규모의 이용가능한 소비자 드라이브는 3TB 이다. 유즈넷은 매일 두개의 그 드라이브 채웁니다. Giganews 는 2년 동안 모든 문서를 저장하고 있다. 오늘날까지 Giganews은 100 억 이상의 문서를 보관하고 있다. 이 용량을 수용하기 위해, Giganews 는 모든 유즈넷 데이터의 복사본을 여러개 보관하고, 불완전과 실패를 방지할수있다.

보유력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Giganews는 서비스의 파워를 향상시키는데 주력합니다:

Giganews 는 유즈넷에 대한 열정적이며 가장 좋은 유즈넷 경험을 제공 생성하기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 Giganews 는 이런 용량과 유지 능력을 지닌 유일한 유즈네트 공급자이며, 압으로도 자사 보유의 성장을 멈출계획이 없다 .

당사 정보

Giganews,십 수년 동안 세계 최대 및 가장 신뢰할 만한 유즈넷 제공자는 속도 및 신뢰성을 최대화하기 위해 설계된 독점적인, 예측 가능한 플랫폼을 통해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뉴스그룹 이용권을 제공합니다. Giganews 서비스는 200여 국가의 개인은 물론이고, 최대 인터넷 서비스 제공자, 통신 회사들, 다목적 서비스 제공자들에게 제공하여, 세계에서 최고의 유즈넷 통합점을 형성합니다. 매일매일 Giganews 를 통한 다른 어느 제공자보다 더 많은 기사를 송신합니다. 또한, Giganews Newsgroups Archive 는 페타바이트(PB) 저장을 요하는 70억 건 이상의 기사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http://www.giganews.com에서 Giganews 애 대한 자세한 정보를 얻으시기 바랍니다.

Giganews는 Giganews, Inc.의 상표입니다. 이 문서의 모든 다른 상표는 해당 소유자의 자산입니다..

RSS 최신 뉴스

세계 최고의 유즈넷 서비스를 받으세요! 무료 체험 시작

Giganews®와 Giganews 로고는 Giganews 사의 등록 상표입니다. ©2016 Giganews 사.